메뉴 건너뛰기

옥상화가 김미경

작가 소개

서촌 옥상화가 김미경

김미경은 1960년 대구에서 태어나 자랐다. 서강대 국문학과와 이화여대 여성학과 대학원을 졸업했다.
1988년 한겨레에서 처음 기자 생활을 시작해 20여 년간 기자로 일했다. 2005년 뉴욕으로 삶의 터전을 옮겨 뉴욕 한국문화원에서 일했다.
2010년 낯선 곳에서 시작한 두 번째 삶 이야기 『브루클린 오후 2시』를 통해 가장 뜨겁고 화려한 인생의 순간들을 펼쳐 보였다.
2012년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아름다운재단 사무총장으로 일하다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가난하지만 행복하게) 살기’를 결심, ‘1억 년 후 화가’의 꿈을 앞당겼다.
그렇게 길거리에서 옥상에서 서촌 풍경을 펜으로 그리며 ‘서촌 옥상화가’로 겸재 정선 부럽지 않은 세 번째 인생을 살고 있다.
어디서 어떻게 살든 듣고 생각하고 춤추고 고민하고 사랑하는 이야기들을 계속 그리며 쓰고 싶은 것이 마지막 꿈이다.

개인전

  • 4회 그림 속에 너를 숨겨 놓았다

    2019년 창성동실험실

  • 3회 좋아서

    2017년 창성동실험실

  • 2회 서촌 꽃밭

    2015년 창성동실험실

  • 1회 서촌 오후 4시

    2015년 류가헌

  • 그림 속에 너를 숨겨놓았다

    2018년 한겨레출판

  • 서촌 오후 4시

    2015년 마음산책

  • 브루클린 오후 2시

    2010년 마음산책

위로